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 이메일 | 관리자페이지
땅끝관광지
     땅끝유래
     땅끝전망대
     땅끝모노레일카
     갈두산봉수대
     땅끝탑
     송호해수욕장
     사구미해수욕장
     땅끝조각공원
     해양자연사박물관
달마산미황사
     달마산
     위치와창건
     대웅전
두륜산대흥사
     두륜산도립공원
     두륜산
     대흥사
     대흥사의 창건
고산유적지
     고산윤선도유적지
     녹우당
     유물전시관
     공재윤두서
우수영관광지
     명량대첩공원
     울돌목
     충무사
     우수영성지
화원관광단지
     개발사업내용
     교통편
     남도여행의꼭지점
     마스터 계획
명산
     병풍산
     두륜산
     달마산
     흑석산
사찰
     대흥사
     미황사
     은적사
     서동사
기타
     가학산자연휴양림
     고천암철새도래지
     영화촬영지
     조류생태관
공재윤두서
아이콘

공재 윤두서 (1668~1715)

공재 윤두서
고산 윤선도와 함께 녹우당 해남윤씨가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낸 인물이 공재 윤두서(1668~1715)다. 공재는 고산 윤선도의 증손자로 겸재 정선, 현재 심사정과 함께 조선 후기의 3재로 불렸던 문인화가로 그가 그린 자화상은 해남의 유일한 국보로 지정되어 있다.

공재는 숙종 19년(1693) 26세 때 진사시에 급제했으나 서인이 세력을 잡고 있던 시절이어서 벼슬을 한다거나 정치적 출세와는 거리가 멀었다.

윤두서가 살던 시기는 대략 숙종 재위기간으로 조선 중기와 후기의 전환기에 해당하는 이 시기는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의 격동을 거치면서 기존의 권위들이 무너지고 변화와 개혁에 대한 각성과 모색이 싹트던 때였다. 이러한 시기에 활동했던 윤두서 였기에 그의 그림에는 기존의 것과는 다른 새로운 모습들이 나타난다.

윤두서는 조선 중기까지 우리 그림에 등장하는 신선이나 도사의 옷차림, 시중드는 동자의 머리모양 등 중국의 화풍에서 벗어나 ‘나물 캐는 여인’ , ‘밭가는 풍경’ 등 기존의 산수화 풍을 벗어나 사실주의 적인 화풍을 전개한다.

그의 그림에서 ‘짚신삼기’는 휘늘어진 나무 밑에 도사가 아닌 맨상투 바람의 조선남자가 다리를 뻗고 앉아 열심히 짚을 엮고 있는 모습을 담고 있으며 이러한 풍속화는 18세기 중 · 후반에 김홍도 등에 의해 유행하게 되는 풍속화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

<공재 자화상(국보 제240호)>
당시 산수화의 관념적 화풍 속에서 민중들의 생활상을 현실에서 끌어넣을 마음을 먹는다는 것은 당시로서는 혁명적인 발상의 전환이라고도 할 수 있는 것이었다. 이 때문에 윤두서는 조선후기 사실주의 회화를 이끈 사람으로 평가받는다. 또한 실학적 선구자로서의 면모도 보여준다.

윤두서는 지도나 기하학을 비롯 다양한 분야에 박학했던 학자이기도 했다. 이러한 박학의 학문경향은 고산 윤선도를 비롯한 녹우당 해남윤씨가 인물들의 경향이기도 하다.
윤두서는 옥동 이서 등 출세에서 소외된 남인학자들과 절친하게 지내면서 틀에 박힌 관념을 벗어나 현실에서 제기되는 문제들에 답하고 응용할 수 있는 학문을 두루 연구하였다.

윤두서는 실학자로서의 면모도 유감 없이 보여준다. 이는 해남윤씨가의 『당악문헌』에 잘 나타나 있다.

「그는 모두 널리 꿰뚫고 그 극치를 추구하였고 백가의 뭇 기술에 이르기까지 모두 그 원리와 응용을 연구하였으며, 천문은 각 지방을 두루 답사하고 밤마다 돌아다니며 관찰하여 천체의 이동현상을 살피었고, 천문을 측량하고 땅을 재는 법을 경험적으로 증명하였다. 세상에 전해오는 병서를 보지 않은 것이 없었으며, 패관소설도 모두 읽어 지식을 넓히는데 도움을 얻었고 또 중국의 지도와 우리나라 지리서의 내용을 모두 간파하고 있었다.」

윤두서는 성호 이익의 형인 옥동 이서와 절친하였는데 실학자 성호이익은 윤두서의 제문을 쓰면서 ‘우리 형제는 자신이 없었지만 공의 칭찬을 듣고서 자신감을 갖게 되었다’고 하여 이익과 같은 학자가 나오는데는 윤두서와 같은 선구자의 영향이 있었기 때문이라 할 수 있다.

윤두서의 실학적 성향은 실학을 추구했던 당시 남인들과의 교유와 함께 윤두서의 외증손 다산 정약용에도 미치게 된다. 정약용은 외가인 이곳 녹우당과의 교류를 통해 그의 학문적 성과를 집대성하는데 많은 영향을 받았다고 보고있으며 정약용의 제자 중 절반이 해남 윤씨로 그의 학문을 완성하는데 많은 도움을 주게 된다.

윤두서는 사람이나 동물을 그릴 때는 대상을 명확히 파악할 때까지 면밀히 관찰했으며 그림을 그린 후에 대상의 본 모습이 표현되지 않았다고 생각되면 버렸다고 한다.
윤두서의 사실주의 적 기법은 자화상에 잘 나타난다. 자화상은 그림의 양식에서도 전무후무한 묘사의 기법을 쓰고있다. 사람을 꿰뚫어 보는 듯한 강렬한 눈빛은 그의 내면을 잘 담고 있다.

윤두서는 또한 말을 즐겨 그리기도 하였다. 그의 그림 중에 ‘백마도’를 비롯하여 다양한 형태의 포즈를 취하고 있는 많은 말 그림이 현존한다.

국립중앙박물관에는 그의 자화상과 함께 한국 회화사상 손꼽히는 명작으로 평가되는 ‘노승도’ 그리고 ‘심득경 초상화’가 있다. 심득경은 윤선도의 외증손이며 윤두서와 절친한 지기로 지냈으나 먼저 죽었다. 윤두서가 그의 초상을 그려서 보내니 그 집안 사람이 살아온 것 같아 모두 울었다 한다.

서울에 집을 두고 생활하던 윤두서는 46세 때 (1713년) 서울 생활을 버리고 해남으로 돌아왔고 2년 후 48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아이콘평양 미술관에 보관중인 공재 윤두서 초상화

해남군청 윤주연 군의회 전문위원이 행정계장으로 재임(2003년)시 전남도의 남북교류 협의회의 이름으로 군수,군의회의장과 함께 평양일대를 방문하였을 때 평양의 미술관에서 공재 윤두서의 산수화 두점을 관람하고, 초상화가 보관되어 있다는 말에 따라, 조상의 초상화를 보아야 한다며 우겨, 창고에 보관된 공재 윤두서의 초상화를 사진 찍어온 모습이다.

평양의 사진은 연동에 소재한 윤선도 유물관의 공재 초상화 보다 다소 얼굴에 살이 쪄 보이며, 젊은 모습으로, 옷을 입고 있는 모습이 다르다.

한편, 옷을 입은 공재의 초상화가 일본으로 간적이 있어 원본 유무에 대한 새로운 초상화 여부도 관심으로 부각되고 있다.

상호 : 발리모텔 사업자 등록번호 : 107-11-27999
주소 : 전라남도 해남군 문내면 선두리 562번지 TEL 061-533-5518 FAX 061-533-5568 E-mail : moon1804@hanmail.net
copyright 2007 bally motel all rights reserved.